::: 무산복지재단 :::

  게시판
홈 > 게시판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꿈 깨진 사회복지사 자격증 소지 47만명 일자리는 7만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금선스님 댓글 0건 조회 2,633회 작성일 12-03-04 20:45

본문

"사회복지사 온라인 교육기관에선 '100% 자격증 취득, 100% 취업 보장'이라고 광고를 하지만, 실제 일자리를 구하기는 하늘에서 별따기입니다."

지난해 다니던 회사가 문을 닫아 실직을 하게 된 김모(50)씨는 비교적 쉽게 자격증을 취득해 일자리를 구할 수 있다는 광고를 믿고 사회복지사 교육 과정에 등록했다. 그는 6개월간 300만원이 넘는 수강료를 내고 과정을 이수해 지난해 11월 사회복지사 2급 자격증을 취득했지만, 기대와 달리 취업의 문은 좁았다. 그는 "일자리는 많지 않은 반면, 자격증은 너무 많이 발급돼 구직이 어렵다는 것을 뒤늦게 알았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 [조선일보]

사회복지사가 심각한 공급초과로 포화상태임에도 일부 온라인 교육기관과 대학에선 쉽게 취업을 할 수 있는 것처럼 수강생을 모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복지사 자격증을 소지하고 있는 인구는 2011년 현재 47만여명에 달한다. 하지만 한국사회복지사협회는 사회복지사로 일하는 종사자의 수를 7만여명으로 파악하고 있다.

사회복지사의 극단적인 수급 불균형은 2003년 사회복지사 자격기준을 2년제 원격대학 졸업자, 학점은행제 학위취득자, 평생학습과정의 이수자 등으로 확대하면서 비롯됐다. 사회복지관련 교육기관 수는 2007년 609곳에 불과했지만, 2010년 1600곳으로 3배 가까이 증가했다. 학점은행 교육과정, 각종 온라인 교육기관까지 포함하면 그 수는 2000곳에 육박한다.

감사원은 지난달 1일, 일부 대학이 알선업체 등을 통해 현장실습과목을 허위이수하고 사회복지사자격증을 발급한 사실을 적발했다. 지난해 11월에는 공무원, 간호사 등 61명이 120시간의 현장실습을 했다는 증명서를 매매하는 등 사회복지사 자격증을 허위로 취득했다가 경찰에 입건됐다.

한국사회복지사협회는 보건복지부에 자격제도의 개선을 요구했다. 새누리당 윤석용 의원실 관계자는 "국가시험을 통해 사회복지사 자격제도를 통합하자는 내용의 사회복지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하는 등 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문의전화  :    033-672-9784 찾아오시는 길   |   자원봉사안내